어학연수 체험기 – Wimbledon School of English

어학연수 체험기 – Wimbledon School of English


 

저는 직장 생활을 하던 중 3년째의 고비를 넘기지 못하고 새로운 변화가 필요하다고 느껴 어학연수를 계획하게 되었습니다. 영국유학센터의 도움으로 학교의 위치와 학업비용, 학교평가 등에 대한 정보를 고려하여 Wimbledon School of English를 선택하게 되었고, 정말 잘 한 선택이라고 생각하고 있답니다.

선생님들 모두 친절하시고, 공부도 많이 시키고, 선생님들마다 가르치는 방법도 정말 다양해서 수업이 정말 재미있다는 점에서 정말 이 학교 선택을 잘 했구나 싶었습니다. 처음 한, 두달 동안은 매일매일 선생님의 학생들을 자극하는 새로운 방법들을 보고 감탄을 했으니까요.

학생들에 불만을 항상 가볍게 넘기지 않는 Shanel과 Fiona, 여학교 사감선생님처럼 가끔 잔소리가 너무 심하지만 학생을 위하는 마음때문이라는 것을 알기에 사랑스러운 Julian(그는 남자 ^^), 학교 정원에서 가끔 쿵후 시범을 보이는 Justin, 항상 선글라스를 쓰고 미소가득 인사 건네시는 멋쟁인 학교 관리인 아저씨, 좋은 가르침 주신 모든 분들 다 언급할 수 없는게 아쉽네요.


 

School Activities도 정말 다양하답니다. 여러가지 스포츠(테니스, 배드민턴, 스쿼시, 축구 등)도 함께 할 수 있고, Theatre trip은 가격도 저렴하고 좌석도 정말 좋은 자리를 배정해주어 런던에 유명한 뮤지컬 공연을 마음껏 즐길 수 있답니다. 이외에도 매주마다 선생님을 따라 런던시내 관광 명소 중 한곳을 둘러 볼 수 있기도 하구요.

방과후 테니스 경기장으로 달려가 윔블던 테니스 경기를 관람하던 기억, 주말 아침 일찍 근처 카부츠 세일 구경하며 그들의 일상에 푹 빠져보기도하고, 근처 Secondary School에서 하는 Music Competition에서 와인을 마시며 학생들의 음악공연을 보던 기억, 여기저기 펼쳐진 공원 잔디밭에서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책을 읽던 기억 등.. 한국에 돌아가면 유명한 관광지에 대한 기억도 재미있겠지만, 이렇게 일상의 여유로움이 더 그리울 것 같네요.

남은 기간 후회하지 않도록 열심히!!! 해야겠죠?  
 

#추천어학원

[학교평가] 스튜디오 캠브리지
1. 학교에 대한 첫 느낌 어떠셨나요? 학교 느낌은 생각보다 크진 않구요 다들 친절하고 상대적으로 유럽쪽 애들이 많아서 친해지면 좋은거 같아요 2. 학교시설은 어떠세요? (교실, 컴퓨터실, 학생 휴게실 등)시설은 아무래도 한국보단 떨어지는게 사실이구요 뭐 그렇다고 불편한 정도는 아니에요 있을건 다 있습니다 3. 수..
어학연수 체험기 – Wimbledon School of English
어학연수 체험기 – Wimbledon School of English 저는 직장 생활을 하던 중 3년째의 고비를 넘기지 못하고 새로운 변화가 필요하다고 느껴 어학연수를 계획하게 되었습니다. 영국유학센터의 도움으로 학교의 위치와 학업비용, 학교평가 등에 대한 정보를 고려하여 Wimbledon School of English를 선택하게 되었고, 정말 잘..
[신촌지사 수속후기] 많은 유학원들이 있어도 자신에게 맞는 곳에서 하는게..
어떻게 준비를 해야하나 고민이 많았는데 이곳에서 도움을 많이 받았습니다.연수 준비를 하는 것이 쉬운 게 아니잔아요, 그래서 많은 유학원들이 있어도 자신에게 맞는 곳에서 하는게제일 중요한거 같아요. 늦은 시간까지 배려해주신것에 감사드렸구요, 작은 부분까지도 잘 체크해주신 것이 너무 좋았습니다. 마음도 편하구..
어학연수체험기-EHWLC 일링 해머스미스 웨스트 런던 컬리지
자기 소개현재 EHWLC (Ealing & Hammersmith West London College) 36주 과정으로 재작년 9월에 와서 2년이 다되어갑니다. 지금은 같은 컬리지의 석사과정 준비중입니다. 영국이란 나라를 어학연수지로 선택한 이유일단 제가 어학연수 후보에 넣었던 나라는 영국, 미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였습니다만 미국은 총기..
[학교평가] Colchester English Study Centre
1. 학교에 대한 첫 느낌 어떠셨나요? - 외관이 잘 가꿔놓은 가정집 같았습니다. 내부는 오래되었지만 정성 들여 오랜 시간 건물을 사용했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나중에 선생님을 통해 알게 되었는데 학교 건물이 1880년에 지었다는 사실을 알았을 때 정말 놀랐습니다. 평소에 할머니랑 즐겨보던 드라마도 사실은 10..